<아들> 크랭크업! 2007-03-08
 
2007 상반기 최고의 기대작 <아들> 크랭크업!

장진 감독이 선사하는 2007년, ‘세상에서 가장 특별한 부자(父子)이야기’ <아들>이 3월 3일 화랑대 기차역에서 영화 속 강식(차승원 분)과 준석(류덕환 분) 부자의 눈부신 이별장면으로 마지막 촬영을 가졌다.

이날 촬영 분량은 영화의 엔딩 장면으로 15년 만에 만난 아버지와 아들이 꿈 같은 하루를 보낸 후, 다시 이별을 하게 되는 장면이었다. 헤어짐을 앞두고 플랫폼을 서성이며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던 아들은 망설이듯 살며시 아버지의 손을 잡아준다. 서툴지만 사랑스러운 아들의 인사에 아버지는 그만 눈시울을 붉히고 만다. 석양의 따뜻한 온기가 채 가시기 전 마지막 컷싸인이 여운을 남기며, <아들>의 40일간 짧지만 알찬 촬영은 마무리 됐다.

영화 속 두 부자의 마지막이자, <아들>의 마지막 촬영을 동시에 맞이하는 배우들과 스탭들은 더욱 감회가 남달랐다. 특히 차승원과 류덕환은 촬영이 끝난 후에도 자리를 뜨지 못하고 모니터 앞에 나란히 앉아, 어느 다정한 부자 못지않게 그간 못다한 담소를 나누며 마지막 촬영의 아쉬움을 달랬다. 두 사람은 이번 <아들>로 첫 연기호흡을 맞췄지만 17년의 나이차에도 불구, 서로를 형·동생으로 부르며 남다른 ‘우정’을 과시했다. 각기 15년 동안 가슴으로만 불러보았던 아들을 만나기 위해 단 하루의 휴가를 받은 무기수 아버지 ‘이강식’ 역과 15년 만에 얼굴조차 기억나지 않는 아버지를 맞이하게 된 사춘기 아들, ‘이준석' 역으로 분한 차승원과 류덕환이 <아들>에서 보여줄 부자 연기 앙상블이 기대된다.
15년 만에 단 하루의 휴가가 허락된 무기수 아버지와 사춘기 아들의 가슴 설레는 만남을 그린 <아들>은 장진 감독 특유의 유머와 가슴뭉클한 드라마를 동시에 선사하는 행복한 영화로, 2개월 간의 후반작업을 거쳐 올 5월 관객들 곁을 찾아갈 예정이다.
 
<바르게 살자> 최초시사회에 초대합니다!
필름있수다 마케팅팀 경력사원 모집